경찰 시위대 진압 후 앰버서더 브리지 재개장

경찰 시위대 COVID-19 조치에 항의하는 봉쇄로 거의 일주일 동안 교차로가 폐쇄되었습니다.

캐나다 국경 서비스국(Canada Border Services Agency)은 온타리오주 윈저와 디트로이트를 잇는 앰버서더 브리지 국경이 일요일 늦게 재개됐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에서 가장 붐비는 횡단보도 중 하나인 이 횡단보도는 COVID-19 조치에 항의하는 봉쇄로 거의 일주일 동안 폐쇄되었습니다.

안전사이트 추천인

이 다리는 매일 수억 달러의 수입과 수출이 다리를 건너는 것을 보고 있으며, 국경 양쪽의 정치인들은 시위의 경제적 영향을 비난했습니다.

일요일 초 경찰은 시위대를 진압하여 일반적으로 캐나다와 미국 간의 모든 교역의 25%를 차지하는 다리 근처에서 며칠 동안 계속된 점령을 해산하기 위해 최소 25명을 체포했습니다.

런던 윈저(Windsor), OPP 및 RCMP의 경찰관을 포함한 경찰은 이 지역에서 계속해서 강력한 존재감을 유지하고 있으며 다리 근처의 교차로를 차단하고 있습니다.
일요일 내내 경찰은 나머지 시위대를 수색하며 집으로 돌아가지 않으면 체포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경찰 시위대 진압

시위대를 진압하는 첫날 아침에 약 12명이 체포되었다. 병장 Steve Betteridge는 이러한 체포는 사건이 없었으며 경찰은 시위대를 구금하기 위해 무력을 사용할 필요가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오후 늦게 일부 시위대가 인도에 남아 있었기 때문에 경찰은 시위대를 해산하기 위해 줄을 섰다. 줄이 진격하자 시위대 몇 명이 땅에 엎드려 체포되었습니다.

미즈노는 일요일에 25~30명이 모두 장난으로 체포되어 기소되었다고 말했다.

“떠나지 않으면 체포됩니다.” 경찰 시위대

백신 의무화를 포함한 COVID-19 공중 보건 조치에 반대하는 시위대 그룹이 월요일부터 다리에 있어 일반적으로 캐나다에서 가장 분주한 국경 횡단을 차단하고 있습니다.
금요일 온타리오주 고등법원의 대법원장은 시위자들에게 오후 7시까지 다리를 정리하라는 명령을 내렸습니다. 그날 밤.

일요일 아침에 30명 미만의 시위대가 그곳에 있었습니다. 경찰은 나머지 시위대보다 훨씬 수적으로 많았고 대부분 체포 경고를 받은 후 그 지역을 해산했습니다.

경찰은 “떠날 시간이다”라고 선을 만들고 윈저와 디트로이트를 연결하는 국경을 넘는 휴런 처치 로드를 따라 진군할 준비를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거리에 주차된 몇 대의 픽업 트럭 운전사를 포함하여 일부 체포가 이루어졌습니다.

최근 기사 보기

일요일 아침에 체포된 한 남성은 기자들에게 “바로 그것입니다. “우리는 자유를 위해 여기 있으며 이것이 우리가 얻는 것입니다.”

그 남자는 자신의 트럭에서 나와 구속되는 동안 아무런 저항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경찰에 “나를 믿으세요. 나는 당신과 싸우지 않을 것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오전 7시 45분경 수십 명의 경찰관이 휴런 처치 로드를 가로질러 줄을 서기 시작했고 몇 분 후 그들은 천천히 진격하기
시작했고 시위대와 언론 매체 모두에게 뒤로 물러나거나 체포될 것을 지시했습니다.